Site icon 엘리콘

중소 건설기업이 주도하는 건설산업의 미래

중소건설업_정책토론회

지난 2월에 중소 건설업 발전을 위한 정책토론회가 열렸습니다.

건설 생산구조 개편(업역폐지)의 현실적인 문제와 이후 방향이 가장 화두입니다. 정책 취지와 다르게 불공정 경쟁이 심화되었고, 국토부는 이를 인지한 보완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합니다.

중소 건설사가 건설산업 혁신을 주도하기 위해 어떤 것들이 수반되어야 하는지, 그 토론의 현장을 엘리콘 팀이 다시 정리했습니다.


중소 건설기업이 주도하는 성장이 필요한 이유

전체 건설기업의 98%가 중소 건설기업이고, 건설업 종사자 중 80%가 중소 기업 소속입니다. 그만큼 중소 건설사의 역량이 산업 발전에 매우 중요한데요. 중소 건설사가 주도해 건설업이 성장하기 위해서는, 중소건설기업 자체적인 경쟁력 강화와 제도적 지원 뒷받침이 동시에 필요합니다.

업역 개편 이후 변화한 환경, 기업 적응력 강화

2021년 공공 기관을 시작으로 종합건설사와 전문건설사간 업역 규제가 폐지되었습니다. (업역 개편이란?) 업역 개편으로 건설 생산구조 변화는 시공능력에 따른 건강한 경쟁을 유도하기 위해, 미국, 일본 등 글로벌 스탠다드를 벤치마크하는 정책으로 출발했습니다.

하지만 약 1년이 지난 현재, 업역 개편은 취지와 다르게 소규모 시장에서의 과잉 경쟁, 불공정 경쟁 등의 문제로 ‘기울어진 운동장’이라는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당초 취지와 달리 지방, 중소형 건설사의 경쟁력이 더욱 약화되고 존폐의 기로에 서기도 하는 현실입니다.

실제로 전문공사를 종합업체가 수주한 비율은 30%를 넘어서고 있지만 반대로 종합공사를 전문업체가 수주한 비율은 7%대로 한자리를 넘어서지 못하고 있습니다.

업역개편은 2022년부터 민간공사로 확대 시행됩니다. 정책 토론회에서는 하루빨리 정책의 개선을 요구했지만, 현장의 요구만큼 빠르게 반영되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다만 현실적인 문제들을 인지하고 있기에 상호시장 진출이 가능한 공사 규모의 제한 또는 전문업체 대상으로 한 직접 시공 규제 완화 등의 보완책이 검토 중이라고 하니, 기대를 걸어봐야겠습니다. 생산구조 개편이 많은 부작용을 낳는 현실 속에서도, 중소 건설기업이 유연하게 적응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스마트건설, 디지털 전환 적용이 관건

중소 건설기업의 성장을 위해 스마트 건설 기술, 콘테크 기술의 적용이 핵심 경쟁력이 될 수 있습니다.

국토부는 2018년부터 스마트건설 기술 로드맵을 수립하고 2025년까지 생산성 25% 이상 향상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건설장비자동화 등 핵심기술 개발사업에 6년간 총 2천억 원의 투자를 집행됩니다. 실제로 2017년을 기준으로 국토부 스마트 건설 기술 투자가 꾸준히 증가하는 것도 정책적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이미 대기업들은 건설 신기술을 개발한 IT기업이나 스타트업과 적극 협력하면서 현장의 생산성을 꾸준히 올리고 있습니다. 중소 건설사들도 오래된 관성에서 벗어나, 현장의 생산성을 혁신하는 다양한 시도에 집중해야 할 때입니다.

도급 아닌 개발사업으로 해외 진출

이번 정책 토론회에서는 중소 건설기업의 해외 진출에 대해서도 언급했는데요. 국내에서 안정적으로 성장한 건설기업은 해외로 진출에 더 큰 성장을 꾀할 수 있습니다.

해외 건설시장은 시공 자체보다 원가, 일정, 안전 등 시공 과정을 잘 관리하는 것으로 성장 트렌드가 재편되어, 부동산 개발, 투자, 신기술 등 여러 영역에서 진출 기회가 열려있습니다.

국내 건설사의 해외 진출은 도급 수주에만 치우쳐있었지만, 건설기업 기획력으로 건설업이 아닌 투자개발사업으로 접근해 더 큰 성장을 만들 수 있습니다. 특히 프로젝트 초기부터 건축 설계, 시공, 전문업체, 자재업체 등이 모두 참여해 프로젝트를 최적화하는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참고] 해외 진출을 염두에 두고 있다면, KOTRA의 ‘해외프로젝트 시장 전망 및 수주 활성화 전략’을 참고해 주세요.

건설업계에 특화한 정책적 지원은 필수

현존하는 중소기업 지원정책이 건설기업에는 적용되지 않는 현실도 개선이 필요합니다.

건설산업은 기업 차원의 노력만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부분이 참 많습니다. 정부의 제도적 지원이 뒷받침돼야 하는데요. 현재 추진된 정책들이 도입 취지와 정반대되는 부작용을 낳거나, 인센티브가 건설업에는 적용되지 않는 등 실익을 느낄 수 없는 상황입니다.

국토부, 중기부 등 주요 부처는 중소기업 인증제도를 시행 중이지만, 건설기업의 참여는 사실상 없는 수주입니다. 중소기업 인증제의 주요 지원내용은 금융세제, 금리, R&D, 판로수출 등이지만, 수주산업인 건설업에서는 입찰에 도움이 되는 가점 등의 지원이 포함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건설산업의 특성을 반영하고 중소 건설기업에게 맞는 지원방안 마련이 필요합니다.

엘리콘 팀은 중소 건설기업의 성장과 함께하겠습니다!

▶ 원문보기 : https://www.youtube.com/watch?v=sZws5up_wKE

▶ 관련기사 : 전문업계 “생산구조 개편 재검토 필요”…국토부 “전문 어려움 인지…개선할 것”

Exit mobile version